콘텐츠로 건너뛰기

사이트맵

공연

연극/뮤지컬 우리가 아직 살아있네요 문화초대이벤트

개요
  • 90분
  • 만 12세 이상
기간
2018-06-20~2018-07-01 (종료)
시간
평일 8시 / 토 일 4시 / 월요일 공연 없음
장소
서울 나온씨어터
주최
제작:극단 떼아뜨르 봄날/ 기획:K아트플래닛
관람료
전석 30,000원
문의
02-742-7563
우리가 아직 살아있네요

우리가 아직 살아있네요 작 신해연 연출 이수인 출연 이현호 조은데 박창순 송은지 윤대홍 김슬기 장승연 이혜리 2018.6.20-7.1 나온씨어터 너무 참담해서 오히려 아름답고, 아름답고 슬퍼서 삶의 허무맹랑함과 무자비함이 더 강력하게 느껴진느 수준높은 희비극!! 이 작품은 수년 전 실재했던 사건을 소재로, 삶을 향한 본능적 끈질김 앞에서, 살아가는 것이 아닌 살아지는 삶이라도 유지하고자 했던 어느 부부의 아픈 역정을 다룬 작품이다. 제 손으로 자식을 먼저 죽인 부모로서 ,마땅히 죽어야 함을 알면서도 이미 경험한 죽음의 공포 때문에 죽지 못하는 참담함, 그렇게 이어지는 반쪽짜리 삶에서나마 가끔 찾아오는 생의 생생함, 살아있는 자만이 느끼는 사소한 기쁨과 즐거움들... 우리가 아직 살아있네요 는 삶과 죽음의 언저리를 처절하게 맴도는 남녀를 통해 삶의 무신경함과 무자비함 그리고 정말로 살아있다는 것, 산다는 것이 무엇인가에 대해 당혹스럽고도 날선 질문을 던진다. 막연한 믿음이나 신조가 아니라 있는 그대로의 삶, 인간의 의지 따위는 아랑곳없는 삶, 그 자체의 엄혹함과 참을 수 없는 달콤함! 도저히 설명할 수 없는 모순적인 욕망과 윤리, 본능과 당위의 수레바퀴 사이에서 늘 흔들리는 인간 존재의 생생한 서글픔에 대해 노래하는 서정적인 작품!! 시놉시스 가난과 불안정한 생계가 걱정인 한 가정. 엄마는 영어 학습지 판매원, 아빠는 일용직 노동자, 어리고 착한 두 딸. 좀 더 나은 삶을 위해 발버둥치던 그들에게 마침내 한탕의 기회가 찾아오고 부부는 거액의 빚을 얻어 그 기회에 올인한다. 그러나 기대와 믿음은 엉뚱한 방향으로 치닫고, 감당할 수 없는 빚과 생활고를 이기지 못한 부부는 어린 두 딸과 함께 동 반 자살을 시도한다. 하지만 곡절 끝에 아이들만 죽고 부부는 살아남아 도피생활을 이어가는데.. 작.연출 소개 작 신해연 2017년 한국예술창작아카데미 차세대 예술가 극작 분야 예술가 선정 체액 열다섯 작 나쁜 뜻으로 그런 게 아냐 날다,익룡 작 연출 연출 이수인 극단 떼아뜨르 봄날 대표 2015년 제2회 윤영선 연극상 수상 2015 제52회 동아연극상 신인연출상 수상 2015년 제4회 레드어워드 수상 춘향 작연출 트로이의 여인들 안티고네 재구성/연출 심청 연출 신시야화 심청 연출 왕과 나 스톡홀름 작 연출 해피투게더 헤이그 1907 작 연출 그리스의 연인들 메데아 재구성연출 캐스트 이현호 현식(아빠) 조은데 은주(엄마) 박창순 다역 송은지 다역 윤대홍 다역 김슬기 첫째 장승연 다역 이혜리 둘째 스태프 무대 강경호 음향 엄태훈 조명 성미림 그래픽,사진 김속 의상 이명아 무대감독 강지완 소품 박현이 조연출 장한새 분장 김근영 오퍼레이터 차승욱, 오태광 2006년 창단 이래 간결하고 절제된 양식미, 시적-음악적 화법, 통렬한 블랙유머를 동반한 강력하고 감각적인 페이솟를 일관되게 추구해 왔다. 또한 독창적인 연극적 미니멀리즘을 추구하면서도, 공연과 음악, 고전과 대중문화 등 다양한 장르와 스펙트럼을 융합해 창조적인 무대를 만들기 위해 노력해왔다. 떼아뜨르 봄날의 존재 이유는 가장 한국적이면서도 가장 현대적인 무대를 구현하기 위한 끊임없는 시도와 실험에 있다. 오시는 길 대학로 나옴씨어터 서울특별시 종로구 혜화로9길 7 도보 지하철 4호선 혜화역 4번출구 이용 마을버스 혜화역 1번,2번 출구 이용. 마을버스 08번 혜화초등학교 하차

자세한 내용은 해당 기관 사이트에서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자세히보기
0
0

등록된 위치 정보가 없습니다.

탑으로 이동
컨텐츠 상단으로 이동

이벤트에 참여하시려면 로그인하셔야 합니다.
이동하시겠습니까?

이벤트 페이지 이동